오랜만에 장범준의 플레이 리스트를 이어서 듣고 있다. 

골목길 어귀에서 라는 음악을 듣고 있는데 발랄한 리듬감과 재밌는 가사가 귀를 사로 잡는다.

나도 모르게 흥얼흥얼 거리고 들썩 들썩 하고 있다. 

장범준 여수 밤바다는 너무 너무 많이 들어서 지겨웠었는데 오랜만에 들으니 다시 좋다.

아티스트 참 매력이 넘친다. 

+ Recent posts